만남의 갈망을 아는 자만이 내 얼마나 애달프고 > 겔러리

본문 바로가기


회원로그인

협력기관

 > 커뮤니티 > 문화행사 후원 

만남의 갈망을 아는 자만이 내 얼마나 애달프고

페이지 정보

작성자뿌쉬낀하우스 댓글 0건 조회 184회 작성일 20-12-10 10:58

본문

“만남의 갈망을 아는 자만이 내 얼마나 애달프고 고통스러운지 이해할 수 있다네. 아, 나를 사랑한 이는 아주 멀리 있다네. 오로지 만남을 갈망해온 자만이 내 고통을 이해할 수 있다네.”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게시물 검색

Head Office

서울특별시 중구 남산동2가 18-2 B01

02-2237-9387

02-2238-9388

hskim@pushkincc.org

국세청 공익제보 로고 이미지 서울시 공익제보 로고 이미지
©2021 PUSHKINCC.ORG ALL RIGHTS RESERVED. 뿌쉬낀문화원 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뿌쉬낀하우스